사랑방 / Talk

"종이 카네이션도 안된다?"…김영란법에 '교실 혼란'

오즈스타 0 1,655 2017.05.15 18:37

"종이 카네이션도 안된다?"…김영란법에 '교실 혼란'

4fcc097f0b8ec75ffb48588ead278fc9_1494840841_8875.jpg

선물이 가능하다고 알려진 ‘손편지’도 무조건 허용되는 것은 아니다. 실제로 최근 유행하는 ’드라이 플워 편지‘ 같은 경우 생화를 묶음으로 말려 편지지에 붙인 것인만큼 가격이 3000원부터 최대 1만7000원에 육박한다. 이에 대해 권익위 측은 “편지도 재질이나 장식에 따라 가격이 천차만별인 상황에서 어떤 종류의 편지, 선물 등이 구체적으로 허용되는지에 대해 권익위 차원에서 판단을 내리는 것은 적절치 못한 상황”이라고 답변했다. 이 같은 불확실한 대답에 속이 터지는 것은 학부모와 학생들이다. 

초등학교 5학년 자녀를 둔 오모(41ㆍ여) 씨는 “법의 기준을 전혀 모르겠다. 법이 애매하기도 하고 선생님들도 부담스러워해서 선물이나 편지 줄 생각을 전혀 안하고 있다”고 말했다. 고등학교 3학년생 권모(18) 양도 “위반되는 기준을 명확하게 알지 못해서 곤란하다. 그래서 편지지도 따로 안사고 친구들끼리 포스트잇에 편지를 써서 모아서 주기로 했다”고 말했다. 한편, 영어교육 전문기업 윤선생이 지난달 27일부터 이달 7일까지 자녀를 둔 학부모 623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학부모의 17%는 ‘선생님 선물을 준비해야 할지 고민중’이라고 답했다.학부모들이 선물을 아직 고민하는 이유로는 ‘김영란법의 기준을 정확하게 잘 몰라서’(28.3%)라는 응답이 두번째로 가장 많았다. 



 

 

 

 

옛날에 경찰들이 길거리에서 자들고 다니면서 여자 치마 길이를 재던 시절이 있었지..

이제는 카네이션 재질도 확인하러 다녀야 하나.

 

진짜 김영란법으로 엿먹어야할 놈들이 많은데... 애먼 곳에서 난리가 나고 있다.

물론 그렇다고 해서 모든 교사가 다 청렴결백하지는 않겠지만.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392 어벤져스 보러가요~ 댓글+1 비욘세♥ 12:56 9
2391 [바탕화면] 택견 시합 웃음보따리 2013.12.12 566
2390 [바탕화면] 빨간 고추 1500 웃음보따리 2013.12.12 393
2389 색을 스캔해서 인식하는 팬... 웃음보따리 2013.07.08 614
2388 50년만에 밝혀진 출생의 비밀... 비욘세♥ 04.24 124
2387 검찰, '7명 사망 종로여관 방화 참사' 50대에 사형 구형 이야기꾼 04.23 13
2386 메신저피싱 경보 이야기꾼 04.23 13
2385 갖 태어난 아기코끼리.. 웃음보따리 2013.06.26 740
2384 정가은, 악플세례에 "딸 다칠 뻔한게 자랑? 순수하게 봐달라" 이야기꾼 04.19 26
2383 19살 여대생, 3명에 새 생명 주고 '하늘로' 우쿄 2014.01.15 1188
2382 전세 재계약 앞둔 집주인들 '안절부절'.."역전세난 실감" 이야기꾼 04.19 21
2381 고생끝에 낙이온다! 만년 꼴찌 한화 현재 3위!!! 비욘세♥ 04.18 86
2380 장독대 이야기꾼 2014.11.22 148
2379 포크송 대백과 이야기꾼 2014.10.11 202
2378 조세 무리뉴 배경화면 최미수1 02.06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