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 Global

복구에 수개월 걸릴 듯..日열도 할퀴고 간 태풍의 신

[사진=AFP 제공]
[이데일리 정다슬 기자] 태풍의 신(쁘라삐룬)이 할퀴고 간 상처는 깊었다. 8일 오후 대우(大雨_특별경보가 해제됐지만 여전히 일본은 혼란과 긴장 상태이다.수천채의 집과 공장 등이 잠긴 데 이어 철도, 도로, 전력, 수도 등 인프라가 큰 피해를 입어 복구에는 수개월이 걸릴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행방불명자가 속출하고 있어 폭우로 인한 사망자가 100명이 넘을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2005년인가 한계령에 엄청나게 비왔을때 저거보다 더 심했는데, 복구가 한참 걸렸다. 일본도 복구하려면 시간 많이 걸릴거 같다. 진짜 물 악마야 악마.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438 피범벅 수술복 공개한 의사 이야기꾼 14:36 2
1437 아베 여론전 영향?…NHK조사, 日국민 69% "징용판결 납득못해" 디발라 10:08 9
1436 [이슈 컷] 자동차 대신 자전거를 타면 공짜 맥주를 주는 도시 디발라 10:06 8
1435 무디스 "내년 글로벌 신용여건 악화…성장 둔화·위험 증가" 디발라 10:04 6
1434 베트남도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 비준…11개 회원국중 7번째 디발라 10:01 4
1433 금기시 되던 이름, '아돌프'의 족쇄 풀리나...자녀이름으로 등장 디발라 09:58 7
1432 뉴욕증시, 유가·달러·애플 악재…다우 2.32% 급락 마감 디발라 09:54 7
1431 국제유가 60달러 붕괴···트럼프 “사우디, 바라건대 감산 않을 것 디발라 09:52 6
1430 잠잠하던 가자지구 다시 '충돌'…네타냐후 급거 귀국 디발라 11.12 8
1429 아직도 강력한 '너의 이름은' 관광증대 효과 디발라 11.12 10
1428 지진이 바꾼 선택 ‘타이니 하우스’…“삶과 생활에 의문을 느낄 때” 디발라 11.12 10
1427 알리바바, 광군제 하루매출 35조원 '사상최대' 디발라 11.12 8
1426 마크롱·메르켈, 평화·화합 강조…트럼프, 참배도 안해 디발라 11.12 7
1425 美압박에 원유 증산한다던 사우디 "12월부터 50만배럴 감산" 디발라 11.12 7
1424 호주, '딸기 속에 바늘 숨긴' 용의자 체포…50대 여성 이야기꾼 11.12 9


현대오피스 열쇠보관함 72P
칠성운영자
현대오피스 열쇠보관함 32P
칠성운영자
1200 메모리카드(A7) - (123-11675)
칠성운영자
2000 A/F 좌철스프링노트 (107-11051)
칠성운영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