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 Global

옴진리교 교주 시신 화장..넷째딸에 유해 인도

【도쿄=AP/뉴시스】 1995년 3월 지하철역 사린가스 테러 사건 등으로 일본 전역을 충격에 빠뜨렸던 옴 진리교 교주 아사하라 쇼코(麻原彰晃·본명 마쓰모토 지즈오)의 사형이 6일 아침 도쿄구치소에서 집행됐다. 사진은 1995년 9월 25일 도쿄에서 경찰차에 탄 아사하라 쇼코. 2018.07.06

【도쿄=뉴시스】 조윤영 특파원 = 일본 법무성은 사형이 집행된 옴 진리교 교주 아사하라 쇼코(麻原彰晃·본명 마쓰모토 지즈오)의 시신을 화장했으며,교단과 관계를 끊은 것으로 알려진 아사하라의 넷째 딸에게 인도하기로 했다고 9일 NHK가 전했다.

1995년 3월 지하철역 사린가스 테러 사건 등으로 일본 전역을 충격에 빠뜨렸던 옴 진리교 교주 아사하라의 시신은 지난 6일 사형이 집행된 뒤 도쿄구치소에 보관돼 왔으며, 시신 처리에 일본 언론의 관심이 집중됐다.

방송에 따르면 아사하라는 집행 전 넷째 딸에게 인도해달라는 말을 남겼으며, 이에 따라 법무성은 사형 집행 후 아사하라의 변호사와 관련 내용을 논의해왔다. 넷째 딸은 지난해 부모와 인연을 끊겠다며 도쿄에서 기자회견을 여는 등 교단과 관계를 끊은 것으로 알려졌다.













사형이라니.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438 피범벅 수술복 공개한 의사 이야기꾼 14:36 4
1437 아베 여론전 영향?…NHK조사, 日국민 69% "징용판결 납득못해" 디발라 10:08 9
1436 [이슈 컷] 자동차 대신 자전거를 타면 공짜 맥주를 주는 도시 디발라 10:06 8
1435 무디스 "내년 글로벌 신용여건 악화…성장 둔화·위험 증가" 디발라 10:04 6
1434 베트남도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 비준…11개 회원국중 7번째 디발라 10:01 4
1433 금기시 되던 이름, '아돌프'의 족쇄 풀리나...자녀이름으로 등장 디발라 09:58 7
1432 뉴욕증시, 유가·달러·애플 악재…다우 2.32% 급락 마감 디발라 09:54 7
1431 국제유가 60달러 붕괴···트럼프 “사우디, 바라건대 감산 않을 것 디발라 09:52 6
1430 잠잠하던 가자지구 다시 '충돌'…네타냐후 급거 귀국 디발라 11.12 8
1429 아직도 강력한 '너의 이름은' 관광증대 효과 디발라 11.12 10
1428 지진이 바꾼 선택 ‘타이니 하우스’…“삶과 생활에 의문을 느낄 때” 디발라 11.12 10
1427 알리바바, 광군제 하루매출 35조원 '사상최대' 디발라 11.12 8
1426 마크롱·메르켈, 평화·화합 강조…트럼프, 참배도 안해 디발라 11.12 7
1425 美압박에 원유 증산한다던 사우디 "12월부터 50만배럴 감산" 디발라 11.12 7
1424 호주, '딸기 속에 바늘 숨긴' 용의자 체포…50대 여성 이야기꾼 11.12 9


현대오피스 열쇠보관함 72P
칠성운영자
현대오피스 열쇠보관함 32P
칠성운영자
1200 메모리카드(A7) - (123-11675)
칠성운영자
2000 A/F 좌철스프링노트 (107-11051)
칠성운영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