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 Global

옴진리교 교주 시신 화장..넷째딸에 유해 인도

【도쿄=AP/뉴시스】 1995년 3월 지하철역 사린가스 테러 사건 등으로 일본 전역을 충격에 빠뜨렸던 옴 진리교 교주 아사하라 쇼코(麻原彰晃·본명 마쓰모토 지즈오)의 사형이 6일 아침 도쿄구치소에서 집행됐다. 사진은 1995년 9월 25일 도쿄에서 경찰차에 탄 아사하라 쇼코. 2018.07.06

【도쿄=뉴시스】 조윤영 특파원 = 일본 법무성은 사형이 집행된 옴 진리교 교주 아사하라 쇼코(麻原彰晃·본명 마쓰모토 지즈오)의 시신을 화장했으며,교단과 관계를 끊은 것으로 알려진 아사하라의 넷째 딸에게 인도하기로 했다고 9일 NHK가 전했다.

1995년 3월 지하철역 사린가스 테러 사건 등으로 일본 전역을 충격에 빠뜨렸던 옴 진리교 교주 아사하라의 시신은 지난 6일 사형이 집행된 뒤 도쿄구치소에 보관돼 왔으며, 시신 처리에 일본 언론의 관심이 집중됐다.

방송에 따르면 아사하라는 집행 전 넷째 딸에게 인도해달라는 말을 남겼으며, 이에 따라 법무성은 사형 집행 후 아사하라의 변호사와 관련 내용을 논의해왔다. 넷째 딸은 지난해 부모와 인연을 끊겠다며 도쿄에서 기자회견을 여는 등 교단과 관계를 끊은 것으로 알려졌다.













사형이라니.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