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 Global

100년래 최악 허리케인 '마이클' 美강타..세기 약해져

í리ì¼ì¸ ë§ì´í´ì´ ê°íí íë¡ë¦¬ë¤ì£¼ ë¶ìë¶ íëë§ìí°. © AFP=ë´ì¤1 

허리케인 마이클이 강타한 플로리다주 북서부 파나마시티. © AFP=뉴스1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 1851년 미국 기상 관측 이래 가장 파괴적인 허리케인 마이클이 미 플로리다주를 강타했다. 주민 37만5000명에게 대피 명령이 내려졌고 40만 이상의 가구가 정전 피해를 입었다. 경제적 피해 규모만 11조원을 넘어설 것으로 추정됐다.

10일(현지시간) 국립허리케인센터(NHC)에 따르면 멕시코만을 따라 북상해온 허리케인 마이클이 이날 낮 12시반쯤 플로리다주 파나마시티에 상륙했다. 마이클은 미 대륙 상륙을 앞두고 멕시코만의 뜨거운 수증기를 머금으면서 '카테고리 4' 등급으로 급속히 커졌다. NHC는 카테고리 3~5등급을 메이저급 허리케인으로 분류한다.
















플로리다가  휴양지인 이유를 알겠다. 살기는 힘들구나. 

Comments



전산용지 A4 (9.3*11.7인치,홀미싱,연속용지)
칠성운영자
우편발송용라벨
칠성운영자
와이어제본링
칠성운영자
사장님 부장님을 위한 VIP용 눈부심 방지 클립 홀더 가죽 데스크패드
칠성운영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