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와 평론 / Politics

근데 어용노조가 아니었다면, 과연 회사가 이렇게까지 망가졌을까요?

칼마시케시케시 1 460

http://www.hankookilbo.com/v/04c18c279aea4173b5082cd3f8223f28


[단독] 대한항공 노조 “박창진 사무장이 명예 실추” 제명 


노노 갈등으로 확산 조짐

조종사노조, 직원연대 등

구심점 없이 집회도 따로 진행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11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에서 병가를 마치고 복귀한 박창진 대한항공 사무장을 환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2014년 ‘땅콩회항’ 사건의 피해자 박창진 사무장이 대한항공노동조합에서 제명됐다. 조현민(35) 전 대한항공 전무의 ‘물컵 갑질’로 시작된 사태가 직원들 간의 노-노 갈등으로 번질 조짐이다.

대한항공노조는 15일 운영위원회를 열고 박 사무장의 노조 조합원 자격을 박탈하기로 했다고 16일 밝혔다.

노조 관계자는 “박 사무장이 언론 인터뷰에서 ‘현 노조는 어용 노조’라 주장해 명예를 실추시켰고,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행사에 참석해 발언하는 등 이적행위를 일삼고 있다“고 주장했다. 대한항공노조는 한국노총 산하에 있다. 이에 대해 박 사무장은 “딱히 밝힐 입장이 없다”고 말했다.

노동자의 날인 1일 오후 서울 중구 대한항공 서소문 사옥 앞에서 열린 '범죄 총수일가 경영권 박탈 및 재벌체제 청산 결의대회'에서 박창진 대한항공 전 사무장이 대한항공 총수일가의 갑질행위를 규탄하는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대한항공 직원들은 노조와 선 긋기에 나섰다. 그 동안 노조가 총수 일가를 제대로 견제하지 못했다는 불신이 크다. 카카오톡 오픈채팅방 ‘대한항공 갑질 불법 비리 제보방’에는 노조 이야기를 하면 경고 없이 강퇴한다는 공지가 붙을 정도다. 16일 자신을 운항승무원이라고 밝힌 참여자가 “총수 일가 몰아내는 것도 중요하지만, 앞으로 직원들 지킬 조직을 가져야 한다”고 주장하자, 대화방의 다수 참여자들은 “지금은 노조 얘기보다 총수 일가 퇴진이 먼저”라며 발언을 막았다. 현재 대한항공에는 1만800명이 가입한 한국노총 산하 ‘대한항공노동조합’과 약1,100여명이 가입한 민주노총 소속 ‘대한항공조종사노동조합’, 600명 규모의 독립노조 ‘대한항공조종사새노동조합’이 있다.

대한항공 구성원들 집회도 구심점을 찾지 못하고 따로따로 진행되고 있다. 대한항공노조는 16일 오전5시부터 강서구 대한항공 본사 앞에서, 조종사노조는 16일 오후 2시 30분부터 중구 서소문동 대한항공 빌딩 앞에서 경영 정상화를 촉구하며 집회를 열었다. 두 차례 촛불집회까지 진행했던 ‘대한항공 직원연대’는 18일 금요일 오후 7시 30분 종로구 세종로 공원에서 300명 규모의 3차 촛불집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요즘 막장드라마를 열공중인데, [착한마녀전]이란 드라마를 보면, 막장 재벌집 자식들과 그들 손에 놀아나는 어용노조가 딱 나오죠.

[동해항공]의 모델이 [대한항공]일거란 생각은 나만 하는건 아닐거라능~

흠칫뿡!

1 Comments
이야기꾼 2018.05.17 13:48  
나라가 망하는데 백성 탓하던 구한말 양반 같은 존재들.


아크릴명찰 9064 명찰케이스
칠성운영자
만년고무인(이면지활용)대 청색
칠성운영자
더마스터 쏘렌토 HUD 유 센터 유 B타입 대쉬보드커버
칠성운영자
더뉴아반떼 프리미엄ver.2 CSP LED실내등 풀세트
칠성운영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