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와 평론 / Politics

선관위 "박원순, 재산세 아니고 자동차세" 정정 공고

이야기꾼 0 190 06.13 16:23
기사 이미지[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 배우자의 '은닉 재산' 관련 공방이 결국 투표일 당일 투표소에 정정 공고문을 붙이는 것으로 끝났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13일 각 투표소에 "(박원순 후보가) 후보자정보공개자료에서 밝힌 최근 5년간 배우자 납세액 194만8천원은 소득세·재산세·종합부동산세에 포함되지 않는 자동차세 납부액을 잘못 기재한 것"이라는 공고문을 붙였다. 

박 후보가 배우자의 자동차세 납부액을 재산세로 잘못 신고했다는 얘기다.

비교적 네거티브 없이 조용히 진행되던 서울시장 선거는 막바지에 자유한국당 김문수 후보가 박 후보의 재산 은닉 의혹을 제기하며 날 선 공방이 오갔다.  










자동차세가 100만원대면 차값이 비싼 편. 네거티브는 조심해야 한다.

Comments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91 명
  • 오늘 방문자 813 명
  • 어제 방문자 2,498 명
  • 최대 방문자 6,204 명
  • 전체 방문자 1,799,095 명
  • 전체 게시물 24,444 개
  • 전체 댓글수 7,086 개
  • 전체 회원수 2,330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광고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