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와 평론 / Politics

외교장관이 입만 열면 사고.. 與의원 "겁나서 질문을 못하겠다"

이야기꾼 0 371
“겁이 나서 강 장관에겐 질문을 못 하겠다.”

11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의 한 더불어민주당 중진 의원은 전날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5·24조치 해제 검토 발언이 한미 양국에 파장을 일으킨 데 대해 이렇게 말했다. 민감한 외교 현안을 물었다가 또 다른 ‘설화(舌禍)’로 이어질까봐 겁부터 난다는 얘기다.

특히 이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우리 승인 없이는 한국은 아무것도 하지 않을 것”이라며 강 장관의 발언을 직접 반박하자 여권 일각에선 ‘강경화 리스크’까지 거론하고 있다. 강 장관의 입이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운영에 부담을 주고 있다는 것이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일단 강 장관을 엄호하고 나섰다. 전날 국감에서 강 장관에게 질문을 던져 결과적으로 ‘문제의 발언’을 하게 한 이해찬 대표는 “개성공단 폐쇄나 5·24조치도 결국은 2차 북-미 정상회담 (결과나) 유엔 대북제재와 연관돼 있다”며 “그런 부분도 정부에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를 잘 설득할 수 있는 논리와 근거를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 스스로가 강 장관이 내놓았어야 할 ‘모범 답안’을 제시한 것. 같은 당 이인영 의원은 한 라디오 프로에 출연해 “(강 장관의 발언은) 해프닝 정도였다”고 말했다.














정말 열심히 일하고 있는 신문사. 기자들 좀 쉬게 해 줘야겠다.

0 Comments

러닝리소스 악어 집게 튜브 12PCS 촉갈 놀이 장난감
칠성운영자
캘리그라피용 세필 황모초필
칠성운영자
바닥매트_렉서스 NX200t_NX300h_15년부터_5P
칠성운영자
경조사 봉투 100매 축결혼(祝結婚)
칠성운영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