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 Movie

메카닉 (The Mechanic, 2011)

메카닉 (The Mechanic, 2011)

요약 미국 | 액션 | 2011.02.24 | 청소년관람불가 | 92분

감독 사이먼 웨스트

출연 제이슨 스태덤, 벤 포스터, 도날드 서덜랜드, 토니 골드윈   

홈페이지 http://www.themechanic.co.kr/


메카닉 


제이슨 스테이덤 아저씨가 액션 영화를 또 하나 들고 나왔다. B급 액션 영화의 아이콘으로서, 21세기부터 새로운 영역을 구축한 제이슨 아저씨가 나름 차세대 주자로 떠오를려는 "벤 포스터"와 함께 이 영화를 만들었는데, 어째 할 말이 좀 많다. 


벤 포스터. "3:10 투 유마"에 나왔을때만 해도 연기력이나 이미지 면에서 참 괜찮았다. 그런데, 이 영화에서는 감독이 지시를 잘못 내렸나 아니면 본인이 포지셔닝을 못했나. 청부 살인 업계의 전설로 설정되어 있는 제이슨 아저씨와 도날드 아저씨가 냉철한 킬러 이미지를 보여주고 있는데, 어째 그 아들한테는 제대로 숨기지 못한 것 같다. 그런데 아무리 말썽꾸러기 아들이지만 아버지가 죽었는데 어설프게 살인을 하겠다는 모습은 어울리지 않는다. 아버지의 친구에게 무언가를 배우겠다는데 그 역시도 뭔가 어설프다. 


제이슨 아저씨의 "연기력". 뜬금없이 진지하게 몰입하는 연기를 할려다니. 그냥 제이슨 아저씨는 총쏘고 때리고 하는게 묘미인 듯. 괜시리 이야기를 멜랑꼴리하게 만들지 않는게 더 좋다. 


뭔가 잘 안 맞는 이야기. 정부가 청부해서 살인을 한다. 여기까지는 그나마 봐 줄 수 있는데, 왜 대결 구도가 잘 나오지 않았을까. 게다가 친구에 대해, 아버지의 원수에 대해 복수를 해야 하는데, 그 진정성이 보이질 않았다. 뜬금없는 "애인"이 나오는 거는 그렇다 치더라도 종교 지도자, 마약 범죄자, 조직 청소부 등을 암살하는 건 심히 이해가 안 갔다. 


간만에 깔끔하게 액션 영화 하나 본다 생각했는데, 매끄럽지 못해서 시원한 느낌이 많지 않았다.

Comments



한국 밀크 복사용지 80g A4 (1Box)
칠성운영자
순찰시계용지
칠성운영자
대원 포맥스 1T 90x120 백색
칠성운영자
5000 점보A/F스프링노트(107-10967)
칠성운영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