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Culture

[KBS 인간극장] '고물과 보물 사이' 두 번째 이야기

[문화뉴스 정도영 기자] KBS1 '인간극장'이 '고물과 보물 사이'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전한다.아버지 여재권 씨(78)와 아들 여상기 씨(44)가 이른 아침부터 한 고물상 앞에서 티격태격한다. 43년간 고물상을 운영해 온 아버지와 12년 경력의 아들. 꼼꼼하고 부지런한 아버지와 요령껏 효율적으로 일하고 싶은 아들은 매일 부딪히는 게 일상이다.공대를 졸업하고, 발전소 설계하는 일을 했던 상기 씨는 12년 전 갑자기 사표를 쓰고 고물상을 하겠다고 선언했다. 자식만은 나와 다르게 살길 바랐던 아버지. 깨끗한 셔츠를 다려입고 출근하는 아
0 Comments

3M 5611N VHB 아크릴 폼 양면테이프 48mm x 11M
바이플러스
자동차 주차번호판 전화번호판
칠성상회
야야 지오스 K400 폴딩 킥스쿠터 블랙
칠성상회
펜탈 아인 하이폴리머 ZEH-99 특대형 점보 지우개
칠성상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