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 Global

"인도산 '유기농 면' 상당수 가짜‥중국과 터키도?"

qhgjavmfkwk 0 34

http://news.naver.com/main/read.naver?mode=LSD&mid=shm&sid1=104&oid=214&aid=0001178324


현지시간 13일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다수 의류 브랜드는 화학 비료와 농약, 유전자 조작 종자를 쓰지 않은 유기농 면 제품을 일반 면으로 만든 제품보다 비싸게 팔고 있습니다.

인도는 세계 유기농 면화 판매량의 절반을 차지하는 세계 최대 공급국으로,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유기농 면화 재배가 48% 증가했다는 통계가 나옵니다.


하지만 유기농 면 인증 시스템이 불투명해 사기 가능성이 농후하다는 게 NYT의 지적입니다.


소비자들은 의류 브랜드를 보고 유기농 면이라고 믿지만, 의류 회사들은 외부 기관의 인증에만 의존한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인증은 현지 업체들에 의해 불투명하게 이뤄지며, 1년에 한 차례 검사하거나 소수의 농장을 무작위 방문하는 방식인 경우가 많다고 NYT는 전했습니다.

한 컨설팅회사 관계자는 인도산 유기농 면이라 팔리는 제품의 50∼80%는 가짜라고 추정했고, 유기농 면 인증 제품 판매를 중단한 한 의류 브랜드는 "유기농 면은 실제 재배되는 양보다 훨씬 많다"고 전했습니다.


정작 유기농 면이 일반 면보다 품질이 떨어져 최근 수년간 농민들이 의류 브랜드에 일반 면보다 싸게 유기농 면을 넘기는 상황도 발생해 많은 유기농 면 재배업체들이 파산했다고 합니다.

지난해 유기농 면에 대한 수요가 높아지면서 가격이 급등했음에도 중간 유통업자들이 일반 면화를 유기농 면이라고 속이는 등 이익을 챙긴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미국 농무부는 투명성 결여를 이유로 지난해 인도 당국의 감독을 받는 업체가 인증한 유기농 제품에 대한 인증 협정을 종료했고, 유럽연합은 지난해 5개 인증업체가 승인한 인도산 유기농 면을 수입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인도 정부는 이들 업체에 벌금을 부과하고 신규 가공·수출업자로 등록하지 못하도록 했습니다.


NYT는 이는 인도에 국한된 문제가 아니라며 주요 면화 공급국인 중국과 터키에 대해서도 유사한 의문이 제기된다고 전했습니다.

0 Comments

손맛사이언스 똑똑한 투석기
칠성운영자
옥스포드 리필블록 180pcs(RP-180D)
칠성운영자
댄싱베어편지지(16개)
칠성운영자
단추 편지봉투 빈티지 편지지 봉투 세트 크라프트
칠성운영자